Pace Galleries

Yto Barrada

Yto Barrada

Installation view, "Yto Barrada," Pace Gallery, Seoul, September 3 – October 31, 2018 © Yto Barrada.

Installation view, "Yto Barrada," Pace Gallery, Seoul, September 3 – October 31, 2018 © Yto Barrada.
View More

About Yto Barrada

Yto Barrada (b. 1971, Paris) lives and works in New York. Barrada's work combines the strategies of the documentary film with the metaphorical approach to imagery in her photographic, installation and sculptural work.

Her work is in the collections of Centre Pompidou, Paris;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The Museum of Modern Art, New York;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and Tate, London. Her exhibitions have included Kunsthalle, Basel; Witte de With Center for Contemporary Art, Rotterdam; Jeu de Paume, Paris; Palais de Tokyo, Paris;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The Renaissance Society, Chicago; Whitechapel Gallery, London; Hayward Gallery, London; Museu de Arte de São Paulo; The Power Plant, Toronto; and the 2007 and 2011 Venice Biennales.

She was nominated for the Deutsche Börse Photography Foundation Prize in 2006 and the Prix Marcel Duchamp in 2016. She won the first Ellen Auerbach Award in Berlin in 2006; was named Deutsche Bank Artist of the Year in 2011 and won the Abraaj Group Art Prize in 2015.

Barrada is the founder of Cinémathèque de Tanger (2006–ongoing), North Africa’s premier cinema cultural center and film archive, housed in a renovated 1930s film theater in Tangier.

Barrada’s most recent project, the major commission Agadir for the Barbican Curve in London, opened in February 2018 and is on exhibit until May 20.

View More

Press Release

  • Yto Barrada

    Seoul – Pace is delighted to present the gallery’s first solo exhibition in Korea dedicated to the work of Yto Barrada. The exhibition will feature photographs, textile works and sculptures from Barrada’s multi-disciplinary practice which explore themes of modernism, abstraction, botany and urbanism. The exhibition will be on view at Pace, Itaewon-ro 262, Yongsan-gu from 3 September to 31 October 2018 and will coincide with Barrada’s participation in the 2018 Gwangju Biennale. An opening reception for the artist will be held on Monday, September 3 from 5 to 7 p.m.

    Barrada’s body of work is intrinsically imbued with politics, often subtly suggested by symbolic visuals and instilled by poetry rather than obvious written signs. Enigma, playfulness, irony and humor reinforce rather than soften the ways Barrada uncovers historical and political structures of domination.

    A hallmark and recurring motif in Barrada’s oeuvre, the palm tree, both a co-opted landmark of exoticism and a pawn to be played in the game of urban planning, engages with ideas of renewal and decay. Blue Palm (2017-18), a steel sculpture with colored electrical bulbs representing the shape of a palm tree will be included in the exhibition. Barrada’s photographic series including Murs rouge au palmier (Red Walls with Palm), Tangier(2009) on view in the exhibition, depicts obsolete and disused modernist buildings obstructed by tall and vigorous palm trees. Barrada examines how a city and its people might approach the process of reinvention. An invitation to look at renewed and recomposed environments, Barrada disseminates ideas of utopia and defiance while questioning how physical and psychological boundaries frame people’s lives.

    Further exhibition highlights include recent textile works which reference Frank Stella’s series of fluorescent paintings, inspired in part by Moroccan cities. Barrada’s textiles expand the set of references for these patterns and motifs, transposing the colors and forms of Stella’s paintings using dyes made in her studio from plants and insects. These new textile works are equally inspired by the Moroccan painters Mohamed Chebaa, Farid Belkahia, and Mohammed Melehi, founders of the Casablanca School in the 1960s, who paved the way for a North African modernism whose abstraction embraced the motifs and materials of popular, local art forms.

    Concurrent with Pace’s exhibition, Barrada’s Agadir 1960 installation will be featured in the ‘Imagined Nations / Modern Utopias’ section of the Gwangju Biennale curated by Clara Kim and staged from 7 September to 11 November 2018. Barrada’s presentation will comprise four different elements - mural drawings, a new film commission, furniture and collages - which will come together in a singular work to address the reconstruction of Agadir, Morocco, following a devastating earthquake in 1960. “1960 is a time of decolonization and the resentments and ruins at the end of empire; the spreading fissures of the Cold War; the growing realization that violence is one of the implacable vectors of modernity. Thus after the disaster, the question of how to rebuild and reinvent Agadir was a question of identity made concrete. [...] Beneath all this we sense the warp and weft of the personal and political; the premonitions and regrets and hopes of a country on the verge of modernity.” Barrada said about the project.

    Yto Barrada: Klaatu Barrada Nikto remains on view at the Aspen Art Museum, Colorado, USA until 25 November 2018.

    서울 — 페이스 갤러리는 이토 바라다의 한국 최초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모더니즘, 추상, 식물학, 도시화의 주제를 탐구하며 사진, 섬유, 조각까지 아우르는 다각적인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의 작업이 전시된다. <이토 바라다>전은 용산구 이태원로 262에서 2018년 9월 3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최되며, 이토 바라다가 참여하는 2018년 광주비엔날레와 같은 시기에 선보인다. 작가와 함께 하는 오프닝 리셉션은 월요일 9월 3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열린다.

    바라다의 작품은 본질적으로 정치적 문제에 몰두해 있고, 걸 중 종종 명백하게 쓰여진 기호보다는 상징적인 시각 자료와 시에 의해 주입된다. 작가는 지배의 역사적이고 정치적인 구조를 이해하는 방식을 누그러뜨리기 보다는 수수께끼, 장난기, 아이러니, 유머로 풀어낸다.

    야자수는 바라다의 전 작품세계에서 반복적인 모티브이자 전형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이다. 이는 모두 이국적인 상징성이자 도시 계획 게임에서 행해지는 졸(pawn)로 재생과 쇠퇴의 개념과 관련이 있다. 색채가 들어간 전구로 장식된 야자수 모형 철 조각 작품인 <파란 야자(2017-2018)>는 이번 전시에서 선보인다. 또한 <붉은색 벽들과 야자, 탕헤르 (2009)>는 작가의 사진 작품 시리즈로, 크고 무성한 야자수로 가려져 있는 낡고 사용되지 않는 근대식 건물을 묘사하고 있다. 작가는 이러한 작품들을 통해 도시와 사람들이 어떻게 재창조의 과정에 접근할 수 있는 지에 대해 고찰한다. 이것은 새롭게 재구성된 환경을 살펴보기 위한 초대장으로, 사람들의 삶을 어떻게 물리적, 정신적 경계로 구분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유토피아와 저항의 개념을 전달한다.

    본 전시에서 주요 작업 중 하나로 프랭크 스텔라가 모로칸 도시에 영감을 받은 형광 페인팅 시리즈를 참조한 최근 섬유 작업이 포함된다. 바다라의 섬유 작업은 이러한 참조된 무늬와 모티브를 작가의 작업실에서 식물과 곤충들로부터 만든 염료로 스텔라의 그림들의 색상과 형태를 옮기는 것으로 확장시켜 나간다. 이 새로운 섬유 작업들은 모하메드 체바 (Mohamed Chebaa)와 파리드 벨카이아 (Farid Belkahia), 그리고 모하메드 메레 (Mohammed Melehi) - 1960년대에 카사블랑카 학교를 설립하고 대중적인 지역 예술의 모티브와 주제들을 수용한 북아프리카 모더니즘 추상화를 만드는데 길을 닦은 모로칸 작가들에게서 영감을 받았다.

    페이스 갤러리에서의 전시와 더불어 2018년 9월 7일부터 11월 11일까지 개최되는 광주비엔날레의 <상상된국가들 / 모던 유토피아>의 주제전에서 이토 바라다의 <아가다르 (1960)> 작품이 선보인다. 클라라 킴 큐레이터가 기획한 전시에서 이번 작품은 벽화, 커미션 영상 신작, 가구, 꼴라주로 구성되며 이 네 개의 다른 요소는 모로코 아가디르의 1960년에 발생한 강력한 지진 후의 재건 문제를 다루는 하나의 작품으로 함께 전시된다. “1960년은 탈 식민지화, 분노, 제국 말기의 폐허, 냉전 분열의 확산되는 시기이며, 폭력이 현대화의 하나의 확고한 요인으로 인식이 되어지는 시대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재난 후 아가디르를 어떻게 재건하는지에 대한 방법은 정체성을 구체화 하는 질문이기도 했다. […] 이 모든 것 속에서 우리는 개인적, 정치적 소동을 감지한다. 근대성이 임박한 나라의 예감과 후회와 희망을 느낀다.” 고 바라다는 작업에 대해 말한다.

    <이토 바라다: Klaatu Barrada Nikto>전은 미국 콜로라도 주 아스펜 미술관에서 2018년 11월 25일까지 전시된다.

View More